얼마 전 아이패드 뉴스가판대에 등록해놓고 짬짬히 보던 트랜드잇에서 체험행사 이벤트 하나를 발견했다.

 

바로.. 타거스 '버사뷰 키보드 케이스' 체험행사였다.

 

아이패드 에어를 구입 한 후 블루투스 키보드가 하나쯤 있었으면 좋겠다 싶던차에 잘되었다 싶어

 

응모를 했고, 운좋게도 당첨이 되었다.

 

받을 주소를 송부한지 얼마되지않아 바로 물건을 보내주셨다. (빠른 배송에 감사드려요)

 

뽁뽁이에 감싸 튼튼하게 배송된 상자를 여니 깔끔하게 포장된 패키지가 눈앞에 나타났다.

 

 

 

모바일기기 주변기기업체 타거스의 제품이다.

 

간단하게 활용 형태가 외부에 프린팅 되어 있다.

 

 

패키지를 열면 단촐한 구성의 내용품이 들어있다. 버사뷰 키보드 케이스 제품과 충전용 케이블, 그리고 간단한 설정법이

 

적힌 종이메뉴얼이 한장...

 

동봉된 충전케이블은 스마트폰(안드로이드 계열)의 충전 케이블과 동일한 형태이다. 하지만 PC와 연결해서 핸드폰용

 

데이터 케이블로는 활용 할 수 없다. 충전은 가능.

 

키보드 케이스의 재질은 플라스틱 + 가죽스킨으로 이루어져 있다. 플라스틱으로만 이루어져 있다면 다소 싸보일 수 있는

 

외형 디자인을 가죽스킨이 고급스럽게 보이게 한다.

 

아이패드를 열고 닫는 쪽에는 고정 시킬 수 있는 돌기가 있어 휴대시 쉽게 덜렁거리며 열리는 현상은 줄일 수 있을 듯

 

하다.

 

 

후면은 타거스의 로고가 새겨진 플라스틱 판을 중심으로 약간의 기믹이 엿보인다.

 

후반에 보여드릴 타블렛 회전시 축 역할을 담당하는 부분이다.

 

 

케이스를 열면 키보드가 달린 커버부와 아이패드가 고정될 하우징 부분으로 나뉘어진다.

 

그 연결부는 외형에서 본 가죽부분으로 되어있는데, 내부 소재는 스웨이드를 사용하여 고급스럽다.

 

 

아이패드와 나란히 한 컷.

 

기능성 케이스인지라 심플하거나 크기가 작진 않다.

 

 

스타일러스 펜을 많이 활용하는 사람들을 위해 내측 접히는 부분에 펜꽂이가 있다.

 

소소한 부분까지 신경을 많이 쓴 듯 보인다.

 

 

아이패드 하우징 부분은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는 안내문구가 적혀있다.

 

회전시킬 때, 아이패드의 애플마크 부분에 스크래치가 나지 않을까 염려스러웠지만 이 부분은 플라스틱 표면에 매끈하게

 

처리를 그럴 염려는 없겠다 싶지만... 간혹 그 사이에 이물질이 낀다거나 하면 슬픈 일이 일어날 수 도 있겠지 싶다.

 

약간은 신경을 써야 할 부분.

 

 

오른편 상단에 전원스위치 및 점멸램프를 가진 흔히 볼 수 있는 애플식 키보드가 있다. 키감도 상당히 좋은 편.

 

키감은 맥북이나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와 상당히 유사하다. 위화감 없이 사용 가능 할 듯...

 

다만, 기존 애플기기 키보드들은 문자 변경(한영변환)을 할 때, 2개의 키 조합으로 변경이 가능했는데, 이 제품은 버튼

 

하나로 해결 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비 영어권 국가 사용자들은 편리함을 느낄 수 있겠다.

 

 

드디어 장착 해 본 모습.

 

크기가 좀 커지긴 했지만 고급스러워졌다. 살짝 노트북 또는 웹북 삘이 나는 듯...

 

 

아이패드 에어를 거치했을 때 슬라이딩 되는 키보드를 앞뒤로 이격시켜 화면의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사용하기 편한 각도로 세팅하고 활용하기 좋다.

 

 

 

키보드만 따로 분리하는것도 가능하다.

 

키보드가 없어도 아이패드 에어의 거치는 가능한게 포인트~

 

 

버사뷰 키보드 케이스의 진가가 드러나는 순간... 타 키보드케이스와 다르게 아이패드 에어의 회전이 가능하다.

 

항상 키보드 케이스를 사용 할 땐 가로보기가 당연하다 라는 논리를 뒤엎는 형태.

 

사용자 입장에서는 편리하다 할 수 있겠다. 다만...

 

 

 

이런 회전 기믹이 추가되다보니 두께가 많이 두꺼워졌다.

 

아이패드 에어 본체 + 키보드 + 회전힌지 축 을 합치니 대략 22~23mm 정도의 두께가 된다.

 

 

전체적으로 타거스 '버사뷰 키보드 케이스'는 키보드 활용 빈도가 높은 사람들이 키보드와 아이패드 에어를 동시에

 

가지고 다닐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번거롭게 두가지를 가지고다니지 않아도 되어 편리하고, 손에 잡히는 부분이 가죽재질이라 감촉도 좋고 고급스러워

 

좋다.

 

반면, 편리함이 있는만큼 버려야 하는 부분도 존재한다.

 

기능성 케이스의 특성상 발생하는 부피와 무게증가. 케이스로 인해 무게가 거의 두배로 늘어나니 주로 들고 사용해야

 

하는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거추장스러울 수 있겠다.

 

또, 손에 들고 사용 할 때 키보드 커버 부분을 뒤로 완전히 돌려 포개기가 쉽지 않다. 가죽이 너무 뻣뻣하다.

 

가죽소재라서 접히긴 하지만, 접히는 부분(외부)에 주름이 남아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장단점이 분명히 있는 제품이긴 하지만 키보드 활용이 많아 노트북 대용으로 아이패드를 활용하고자 하는 분들에겐

 

상당히 매력있는 제품이 아닌가 싶다.

 

다시한번 체험 기회를 주신 '미디어잇' 담당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aum 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여기"를 눌러주세요. 제 글을 더 쉽게 보실 수 있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anoya 2014.03.05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받았는데...ㅎㅎ 일단 개봉 사진만 찍어놓고 아직 리뷰는 ㅎㅎ



 

티스토리 툴바